default_setNet1_2

가족

기사승인 2020.12.02  11:21:38

공유
default_news_ad1
   
 준우승한 황동현과 어머니
   
 군위에서 응원 온 김세형 가족. 김세형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우승해서 기쁘다. 결승전에 할머니와 부모님, 큰아버지와 큰어머님까지 응원 오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임사랑과 아버지.  3년동안  신경을 많이 써 치아가 다 흔들리정도였다고 한다
   
 준우승한 한가연과 어머니(왼쪽), 조윤정 코치
   
 

 

황서진 기자 nobegub@naver.com

<저작권자 © 테니스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