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복식 듀오가 대한민국 살렸다...승부는 3단식으로

기사승인 2023.02.05  13:16:48

공유
default_news_ad1
   
 

 

   
 
   
   
   
   
 

국가대표 ‘형님들’ 의 활약이 벼랑 끝에 몰린 한국테니스를 구했다.

5일 서울 올림픽공원 실내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벨기에와 2023 데이비스컵 최종본선진출전 둘째날 복식에서 송민규(KDB산업은행)-남지성(세종시청) 조가 산더 질레 - 요란 블리겐 조를 7-6(3), 7-6(5) 으로 꺾었다. 이로써 종합전적 1승 2패를 기록하며 대역전극의 불씨를 살리게 됐다.

지난해 스페인에서 데이비스컵 월드그룹 본선 첫 승을 맛본 송민규-남지성 조는 국가대표 복식 전문조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제는 누구와 맞붙어도 밀리지 않는 수준의 경기력을 홈팬들 앞에서 증명했다. 송민규의 강서브와 남지성의 발리는 이날 경기에서도 단단함을 자랑했다.

1세트 초반부터 양 팀의 팽팽한 기싸움으로 전개됐다. 대부분의 게임이 듀스 접전으로 이어졌으나 서로의 서브게임을 빼앗는 데는 실패했다. 5차례 브레이크 위기를 넘긴 송-남 조는 타이브레이크에서 뛰어난 집중력을 발휘했다. 2-2에서 상대 실수를 틈타 5-2까지 달아났고, 5-3에서 연속 2득점해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도 긴장감 넘치는 접전으로 진행됐다. 송-남 조는 상대의 세컨서브를 공격적으로 리턴하며 여러 차례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만들어냈다. 벨기에는 191cm 장신의 왼손잡이 블리겐의 까다로운 서브로 한국을 공략했다. 2세트에서도 서브게임을 모두 지킨 양 팀은 또 다시 타이브레이크에 돌입했다. 치열한 접전의 멋진 마무리는 6-5에서 남지성의 서브 에이스 한 방이었다. 1천 여명의 홈팬들 앞에서 한국테니스의 저력을 발휘한 순간이었다.

경기 직후 송민규는 “복식에서 지면 모든 승부가 끝나기 때문에 남지성과 전날부터 많은 이야기를 하며 준비했다. 상대 선수들이 경험 많고 유명하지만, 자신감이 있었고 부담 없이 경기에 임했다” 고 말했고, 남지성은 “현장에 와주신 많은 관중들의 함성소리로 아드레날린이 솟아올랐고, 중요한 경기를 이겨서 행복하다” 고 소감을 밝혔다.

곧이어 열릴 3단식 권순우와 다비드 고팽의 에이스 맞대결은 정상급 선수들의 빅매치로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올림픽공원=글 박종규 기자 사진 박원식 기자 jkpark425@tennispeople.kr

<저작권자 © 테니스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