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연우, ITF W35 우승 도전

기사승인 2024.03.03  09:03:37

공유
default_news_ad1
   
 

세계 1위 이가 시비옹테크와 주니어때 나달 아카데미에서 동문수학한 국가대표 구연우(20, 성남시청, CJ 제일제당, WTA 527위)가 자신의 생애 처음으로 국제테니스연맹(ITF) W35 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구연우는 2 일 인도 구르그람에서 열린 2024 ITF W35 구르그람 국제테니스대회(ITF W35 GURUGRAM) 4 강에서 2번 시드인 인도의 안키타 라이나(WTA 226위)를 2-0(7-6, 6-3)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구연우는 지난 2021년 11월 W15 로우사다 대회 우승 이후 2년 3개월 만에 국제대회 단식 결승에 올랐다.

이번 대회 예선을 거처 본선에 진출한 구연우는 1회전에서 인도의 마두리마 사완트를 세트 스코어 2:0으로, 2회전(16강)에서는 스웨덴의 파니 외스틀룬드를 2:1로 물리쳤다. 어제 열린 3회전(8강)에서는 카자흐스탄의 지벡 쿨람바예바를 2:0으로 가볍게 물리치고 4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한국 시각 2일 오후 2시30분에 경기를 시작한 구연우는 31세의 베테랑 안키타 라이나 선수를 맞아, 거센 바람이 부는 가운데 서로 게임을 주고 받으며 어렵게 경기를 끌어갔으나, 타이브레이크 끝에 7대6(7-4)으로 1세트를 따냈다. 구연우는 1세트의 기세를 몰아 2세트 첫 2경기를 연달아 승리하며 경기를 유리하게 끌고 가는 듯 했으나, 라이나 선수의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다시 2 게임을 내주며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구연우는 게임 스코어 3대 3의 균형을 이룬 뒤 맞은 7번째 본인의 서브 게임과 8번째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승기를 잡았고, 마지막 본인의 서브 게임을 잡아내며 2시간 11분 만에 세트 스코어 2대0(7-6, 6-3)으로 본인의 생애 첫 W35 결승 진출을 이끌어 냈다.

구연우는 3일 열리는 결승전에서 대회 3번 시드이자 WTA 251위에 올라 있는 리투아니아의 유스티나 미쿨스키테와 생애 첫 우승을 놓고 대결을 펼친다. 미쿨스키테 역시 28세의 베테랑으로 구연우와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미쿨스키테는 ITF 단식 통산 W35(종전 W25)에서 1승, W15에서 3승의 기록이 있다.

구연우는  “우선, 2021년 이후 오랜만에 결승에 올라 정말 기쁘다. 오늘 강한 바람으로 공의 스핀량이 조금이라도 부족하면 에러가 나서 매 포인트 최대한 집중하였다. 준결승 상대 선수는 베테랑이다보니 코스가 매우 좋았다. 휘둘리지 않기 위해 제가 먼저 공격하려고 시도하였고, 수비적인 면에서도 끝까지 버티다 보니 승리할 수 있던 것 같다. 내일 결승 상대는 처음 붙는 선수이고 미스가 적은 스타일이 아니라 쉽지 않을 것 같지만, 자신감 있게 지금까지 해온 대로 경기한다면 좋은 결실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구연우의 ITF W35(종전 W25)에서의 최고 성적은 2022년 영국 노팅엄과 2023년 프랑스 주레투르 대회 준결승 진출이었다. W15급 대회에서 3번의 우승 경험이 있는 구연우는 내일 본인의 첫 W35 대회 결승에서 개인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박원식 기자 editor@tennispeople.kr

<저작권자 © 테니스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