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발

기사승인 2018.01.28  08:32:29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재인 대통령, "장하고 자랑스럽다"

   
▲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이 자신의 발바닥을 SNS을 통해 공개했다
 
 
발바닥 부상에도 투지를 보여준 정현의 발바닥 물집 사진이 화제다.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58위)은 지난 26일 호주 멜버른 테니스파크에서 열린 호주오픈(총상금 5천500만 호주달러) 준결승전에서 로저 페더러(스위스, 2위)에게 기권패 했다. 이후 자신의 SNS(인스타그램)을 통해 엄지발가락 아래 심각한 물집이 잡혀 있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그는 준결승까지 총 6번의 경기를 777분 동안 달려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 4위)와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14위) 등 자신보다 높은 랭커들을 격파했다. 조코비치와의 16강에선 물집통증으로 인해 진통제를 맞아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정현의 발바닥은 물집과 굳은살로 뒤덮였다. 
 
정현은 “준결승 전 오른쪽에 위치한 물집이 심해 생살이 나올 상황이었다. 반대쪽 발바닥은 그나마 사정이 조금 나아져 테이핑만 착용하고 출전했다. 하지만 경기를 치르고 난 뒤 왼발도 오른발처럼 부상이 더 심해졌다” 고 SNS을 통해 심정을 털어놓았다. 
 
발바닥 부상으로 호주오픈 결승 진출은 좌절됐으나, 정현이 보여준 투지에 문재인 대통령이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스포츠에 또 하나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고 국민들에게 큰 자부심과 기쁨을 줬다”며 “장하고 자랑스럽다”고 축전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부상이 아쉽지만 다음엔 더 좋은 성적을 거두고 더욱 위대한 선수로 우뚝 서리라 믿는다. 우리 국민들과 아시아인들에게 더 큰 희망과 용기가 돼달라”고 위로했다. 
 
한편, 정현은 28일 오후 5시 40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 문재인 대통령에게 받은 메시지

글 신동준 기자 사진출처=정현 인스타그램(SNS) technic0701@tennispeople.kr

<저작권자 © 테니스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