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현, 이번엔 고팽 못 넘었다

기사승인 2017.10.26  06:33:13

공유
default_news_ad1

- 스위스 바젤오픈 2회전 탈락

   

고팽은 역시 이기기 어려운 상대였다.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57위)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ATP500시리즈 스위스 인도어스 바젤오픈(총상금 229만1천850유로) 2회전에서 세계 10위 다비드 고팽(벨기에)에게 1시간 9분 만에 4-6, 1-6으로 패해 탈락했다.

정현은 지난 8월 캐나다 로저스컵(ATP1000시리즈) 2회전에서 고팽에게 7-5, 6-3으로 이긴 바 있다. 하지만 프로 9년차의 고팽은 두 번 당하지 않았다. 이날 고팽은 정현의 강한 스트로크에 공격으로 맞불을 놓았다. 반 박자 빠른 리턴과 날카로운 샷으로 정현의 발을 묶었다.

1세트 첫 게임부터 정현은 고팽의 적극적인 공격에 고전하며 브레이크를 당했다. 0-2로 뒤진 정현은 트리플 브레이크 위기를 잘 넘기며 자신의 페이스를 되찾았다. 이후 정현은 고팽과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브레이크를 두 번씩 주고받았다. 그러나 중요한 순간 에러를 범해 첫 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 정현은 집중력이 현저하게 떨어졌다. 초반부터 두 차례 브레이크를 당해 13분 만에 0-4까지 끌려갔다. 더블 브레이크 위기를 벗어나며 가까스로 한 게임을 따냈지만, 무뎌진 공격력으로는 고팽을 당해낼 수 없었다. 결국 25분 만에 1-6으로 패하며 무릎 꿇고 말았다.

이로써 정현은 랭킹포인트 45점과 상금 2만5,790유로(한화 약 3,424만원)를 획득했다. 고팽과의 통산 상대전적은 1승 2패가 됐다.

정현은 오는 30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에 출전할 예정이다.

박종규 기자 jkpark425@tennispeople.kr

<저작권자 © 테니스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