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덕희 밴쿠버 교민 응원속에 선전

기사승인 2019.08.15  08:12:49

공유
default_news_ad1
   
 
   
 

22살 국가대표 이덕희가 캐나다 밴쿠버 교민의 응원속에 15일(한국시각) 밴쿠버 챌린저 2회전 경기를 했다. 

상대는 한때 42위에 있던 튀니지의 말렉 자지리(현재 99위). 이덕희는 1세트를 6대 2로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 들어 상대의 투어 수준급 서브와 슬라이스로 이덕희의 포핸드 공격을 막아냈다. 

2세트 4대 6으로 내준 이덕희는 3세트 초반 포핸드 실수가 겹치면서 1대4로 밀려 결국 1대6으로 끝났다.

이날 밴쿠버 한인 테니스클럽 응원단 20명이 이덕희를 열렬히 응원해 이덕희가 4번 시드이자 투어 선수인 상대에게 1세트에서 전혀 밀리지 않았다. 

경기를 지켜본 강동원 KTA 국제위원은 "이덕희가 약간의 실수를 줄이고 첫서브 확률이 높으면 해볼만한 경기였다"며 "비록 패했지만 볼배합이 좋은 선수를 만나 내용있는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앞으로 좀더 높은 랭킹의 선수들과 꾸준히 경기를 하면 일본의 니시오카처럼 성장할 것으로 보았다.

이덕희보다 작은 1m70의 니시오카는 ATP1000시리즈 신시내티 투어 2회전에서 세계 4위 일본의 니시코리를 이기고 3회전에 진출했다.  

 

   
 

 

   
 

 

 

박원식 기자 editor@tennispeople.kr

<저작권자 © 테니스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